동북아교회포럼, "홍콩 정부 폭력 행위 중단하라"

'동북아 평화 안보를 위한 교회포럼'은 1일 홍콩 정부의 시민들에 대한 폭력적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달 27일 홍콩 위안랑 전철역에서 경찰이 시위대에게 곤봉을 휘두르며 강제해산을 시도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동북아 평화 안보를 위한 교회포럼'은 1일 홍콩 정부의 시민들에 대한 폭력적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달 27일 홍콩 위안랑 전철역에서 경찰이 시위대에게 곤봉을 휘두르며 강제해산을 시도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한국과 일본, 대만, 홍콩 등의 기독교교회협의회로 구성된 '동북아 평화와 안보를 위한 교회포럼'이 홍콩 정부의 시민들에 대한 폭력적 행위를 중단할 것을 1일 촉구했다.

교회포럼은 이날 '홍콩 민주화운동에 대한 공동성명'을 통해 "홍콩 경찰이 시위 진압을 목적으로 평화 시위자들을 향해 최루 가스, 고무탄 등 불필요한 물리력을 행사하며 폭력을 격화하고 있음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홍콩 시민들이 평화롭고 이성적이며 비폭력적인 원칙을 지키며 시위에 참여하고 있음에 존경을 표한다"며 "역사는 시민들의 정당한 요구를 폭력으로 진압한 권력을 포함한 모든 이들의 고통스러운 종말을 증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교회포럼은 또 홍콩 정부에 범죄인 인도법안 즉각 철회, 폭력 위협 없는 표현과 집회 자유 보장, 시위대 향한 경찰의 과도한 폭력 진상조사, 폭동죄 기소 시민 44명 석방, 홍콩 지도자 선출을 위한 민주적 방안 마련도 요구했다.

교회포럼은 지난 2006년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보를 위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일본그리스도교협의회(NCCJ), 대만장로교회, 홍콩기독교협의회(HKCC)가 참여하고 있다. 공동성명은 이날 HKCC에 발송됐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