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목회자들을 위한 '목회데이터연구소' 출범

목회자들에게 사회나 교회 관련 데이터를 제공하는 목회데이터연구소가 30일 출범했다. 목회데이터연구소 제공 목회자들에게 사회나 교회 관련 데이터를 제공하는 목회데이터연구소가 30일 출범했다. 목회데이터연구소 제공

교회 목회자들을 위해 사회나 교회 관련 데이터를 분석해 제공하는 '목회데이터연구소'가 문을 열었다.

목회데이터연구소(대표 지용근)는 30일 서울 중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설립 목적과 향후 활동계획을 밝혔다.

연구소는 통계 데이터 가운데 목회자에게 필요한 데이터를 취합·분석한 뒤 목회적 관점에서 재가공한 자료를 만들어 전국 교회 목회자들에게 무료로 제공할 계획이다. 제공되는 자료는 목회자 및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의 검수를 거쳐 선별된다. 또 기독교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빅데이터로 분석하고, 주요 이슈에 대한 대표적 논리와 주장을 담은 칼럼‧논설을 선별해 제공할 계획이다.

목회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1월 전국 목회자 2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목회자 10명 중 7명(68.8%)은 설교 시 통계 자료를 활용하고 있으며, 84.4%가 통계 자료를 설교에 인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답했다.

 

지용근 목회데이터연구소 대표는 "연구소는 교회와 사회 내 대화와 소통을 풍요롭게 하고, 보다 견고하고 온전한 의사결정을 지원하기 위해 만든 정치 중립, 가치중립의 '팩트 탱크(Fact Tank)'"라며 "이념적, 정치적으로 어떤 입장도 취하지 않는 비영리, 무소속 단체"라고 소개했다. 또 "목회자에게 사회‧교회와 관련된 객관적 통계자료를 제공함으로써 변화하는 세상과 교회를 더 잘 이해하도록 돕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목회데이터연구소는 홈페이지 가입자를 대상으로 6월 둘째 주부터 매주 화요일마다 통계데이터 분석결과를 담은 메일링 서비스에 들어갈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