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정스님, 불신임안 결국 가결…종단 역사상 첫 사례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문화역사기념관에서 열린 중앙종회 임시회에 참석해 인사말에 앞서 합장하고 있다. 설정 스님은 이날 자신에 대한 불신임 안건 처리를 앞두고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문화역사기념관에서 열린 중앙종회 임시회에 참석해 인사말에 앞서 합장하고 있다. 설정 스님은 이날 자신에 대한 불신임 안건 처리를 앞두고 "종헌종법에 근거한다면 불신임안을 다룰 근거가 전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

설정스님의 총무원장 불신임안이 결국 16일 가결됐다. 조계종 역사상 총무원장 불신임안이 상정돼 가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계종 중앙종회는 이날 오전 제211회 임시회의를 열어 '총무원장 불신임 결의의 건'을 재적 의원 75명 중 56명 찬성(기권 4, 반대 14, 무효1)으로 가결했다. 총무원장 불신임 결의안은 재적 의원 3분의 1 이상의 발의로 상정되며,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 동의를 얻으면 가결된다. 이날 회의에는 재적 의원 75명이 모두 참석했다.

앞서 중앙종회 내 최대 종책모임인 불교광장 소속 43명은 지난9일 총무원장 불신임 결의안을 제출했다. 이날 중앙종회에서 가결된 총무원장 불신임안이 오는 22일 열리는 원로회의에서 최종 추인되면 설정스님은 해임된다. 이후 60일 이내에 신임 총무원장 선거를 실시해야 한다.

설정스님은 사유재산 은닉, 은처자 의혹 등에 휘말려 사퇴 압력을 계속 받아왔다. 하지만 설정스님은 지난 13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사퇴를 사실상 거부했다.

설정 스님은 '조계종 사부대중에게 드리는 글'을 직접 읽으며 "2018년 12월 31일 총무원장직을 사퇴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금까지 제기된 여러 의혹에 대해 "전혀 근거가 없고 악의적으로 조작된 것"이라며 "(진실을) 명백히 밝혀 한점 부끄러움을 남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종단 안정을 위해 스스로 사퇴하고자 했으나, 기득권 세력에 의해 은밀하고도 조직적으로 견제되고 조정되는 상황을 목도하면서 사퇴만이 종단을 위한 길이 아님을 깨닫게 됐다"며 4개월 남짓 남은 총무원장직 수행 의지를 밝혔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