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회, '2천624억원' 추경예산 예결특위서 '원안 가결'

대구형 경제방역대책 핵심

대구시의회 올해 첫 본회의 모습. 대구시의회 제공 대구시의회 올해 첫 본회의 모습. 대구시의회 제공

'대구형 경제방역대책' 추진을 위한 대구시의 올해 첫 추가경정(추경)예산안이 대구시의회에서 예산결산특별위원회(예결특위)에서 원안 가결됐다.

대구시의회 예결특위는 2천624억원 규모의 대구시 추경예산안을 원안 가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해 초과 세입과 집행잔액 발생에 따른 순세계잉여금 2천563억원에 코로나19 긴급 대응과 생활치료센터 운영을 위한 국고 보조금이 더해졌다.

이번 추경의 핵심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제적 피해를 완화하는 일자리·긴급복지 중심 '대구형 경제방역대책'이었다. 이를 위해 대구형 희망플러스 일자리 250억원, 긴급복지지원 100억원, 재난관리기금 조성비 403억원 등이 편성됐다.

또 대구의료원의 공익진료 결손금 5억원과 제2대구의료원 건립을 위한 타당성 용역비 1억5천만원도 예산에 들어갔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오는 25일로 예정된 시의회 본회의에서 마지막 논의를 거쳐 최종 통과되면 즉시 집행될 것으로 보인다.

김태원 대구시의회 예결특위원장(수성4)은 "코로나19 이후 체감 민생 어려움이 갈수록 가중되는 만큼 집행부와 긴밀히 소통해 적극적인 민생 대책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