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현 경북도의원, "경북도, 가야문화유산과 신설해야"

가야사 문화 복원 총체적 컨트롤 필요

박정현 경북도의원이 7일 도정질문을 하고 있다. 경북도의회 제공 박정현 경북도의원이 7일 도정질문을 하고 있다. 경북도의회 제공

박정현(사진) 경북도의원은 7일 제315회 경상북도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도정질문을 통해 "가야사 문화 복원을 총체적으로 컨트롤하기 위해 가야문화유산과를 신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도의원에 따르면 경남도는 문화관광체육국 내 가야문화유산과를 신설해 4개 담당 17명의 조직을 두고 있다. 가야문화 발굴·복원의 기틀 마련을 위한 가야사 특별법 2건도 20대 국회에 발의됐지만, 상임위에 계류 중이다.

이와 관련, 박 도의원은 경북도에는 가야사 문화를 컨트롤할 행정조직이 부재해 가야사 연구 및 복원사업이 탄력을 받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박 도의원은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에 '가야문화권 조사·연구 및 정비'가 포함돼 우호적인 환경이 조성됐지만 후속 대책은 미비하다"면서 "경북도는 대가야 궁성지 발굴·정비사업과 가야사 특별법 제정, 가야문화유산과 신설 등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