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 최적지는 포항"

경북도의회 미래통합당 대정부 성명서 발표

경상북도의회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27일 도의회 본관 앞에서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포항 유치를 강력히 촉구했다. 경북도의회 제공 경상북도의회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27일 도의회 본관 앞에서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포항 유치를 강력히 촉구했다. 경북도의회 제공

경상북도의회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27일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사업의 공정하고 객관적인 공모 절차 추진과 경북에 유치할 것을 촉구하는 대정부 성명서를 발표했다.

1조원 규모 예산이 투입되는 대형 국책사업인 다목적 방사광가속기는 생명공학, 신소재, 반도체 등 미래 먹거리 창출과 신성장 동력 산업에 필수적이다. 포항 등 전국 4곳 지방자치단체가 유치의향서를 제출해 경쟁을 벌이고 있다.

미래통합당 도의원들은 성명서를 통해 "미국, 일본, 스위스 등 선진국은 가속기의 집적화를 추구하고 있다.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포항 입지는 필연적"이라며 "그 이유로는 이미 포항에 3·4세대 방사광가속기가 있고 경주에 양성자가속기가 집적해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다목적 방사광가속기가 포항에 건립되면 가속기 집적화가 이뤄져 다른 지역보다 큰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다. 도의원들은 "기존 가속기 관련 전문 인력을 최대로 활용할 수 있어 운영비용의 절감을 꾀할 수 있다. 또 시행착오를 거치지 않고 신규 가속기를 조기에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은 "원칙에 입각한 심사와 결정이 이뤄진다면 다목적 방사광가속기는 포항에 구축될 수 있음을 의심하지 않는다"면서 "300만 도민과 함께 모든 지원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