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수 풍자]대구 '무소속 연대' 아닌 '무소속 고대' 뜨나?

고대 출신 공천탈락자, 누가 살아남을까?

야수 컷 이미지 야수 컷 이미지
고려대 법학과 졸업한 주성영 전 의원도 이번 공천에 컷탈락했다. 매일신문DB 고려대 법학과 졸업한 주성영 전 의원도 이번 공천에 컷탈락했다. 매일신문DB

대구에서 '무소속 연대'가 아니라 '무소속 고대'가 이번 4·15총선에서 어떤 선택을 받을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대선주자였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경선 출마 유랑(고향 창녕 포함한 지역구→경남 양산을→대구 수성을) 끝에 대구 출마를 선언하면서, 고려대학교 출신으로 미래통합당 공천에서 탈락한 후보들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당 공관위에 크게 반발하며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곽대훈 의원(달서갑)과 공천 컷오프된 재선의 주성영(북을) 전 의원도 고려대 법학과 출신이다. 수성을 공천에서 컷오프된 권세호 예비후보와 중·남구에서 현역 곽상도 의원의 단수공천으로 탈락한 도건우 후보 역시 고대 출신. 권 후보는 경영학과, 도 후보는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주 전 의원을 비롯해 권 후보와 도 후보는 아직 탈당도 하지 않았으며, 무소속 출마를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4 '15 총선 출마에 임하는 대구의 고대 출신 후보자들. 디지털국 박소현 웹 디자이너 4 '15 총선 출마에 임하는 대구의 고대 출신 후보자들. 디지털국 박소현 웹 디자이너

고대 출신들은 MB정부(이명박 정권) 시절에는 '고소영'(고려대+소망교회+영남)이라 불리며 크게 출세길이 열렸지만, 이후 박근혜 정부에서는 '성시경'(성균관대+고시+경기고)이라는 신조어가 나올 정도로 성균관대 출신들이 득세했다. 이후 문재인 정부에서 역시 고려대 출신들은 크게 환영받지 못하고 있다.

고려대 출신으로 유일하게 공천이 확정된 추경호 의원. 추경호 의원실 제공 고려대 출신으로 유일하게 공천이 확정된 추경호 의원. 추경호 의원실 제공

반면 고려대 경영학과 출신의 추경호(달성군) 의원은 무난히 단수공천을 받아, 대구에서 유일하게 고려대 출신으로 살아남았다.

※[야수 풍자]는 정치 관련 뉴스를 재치와 해학으로 풀어낸 이야기로 가볍게 받아들여주시길 바랍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