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심상정 대표, 경주서 권영국 예비후보 지지 호소

13일 경주시청서 기자회견 "경주 전략지역으로 선정…당력 집중해 권 후보 당선시킬 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3일 오후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같은 당 권영국 예비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김도훈 기자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3일 오후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같은 당 권영국 예비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김도훈 기자

21대 총선을 앞두고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3일 경북 경주를 찾아 같은 당 권영국 예비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심 대표는 이날 오후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의당이 영입한 권 후보는 비례대표 후보가 유력했지만 이를 마다하고 경주를 선택했다. 이는 시민 성원에 대한 책임을 다하고 정치를 바꿔 지역민의 삶을 변화시키겠다는 의지"라고 평가했다. 이어 "정의당은 경주를 전략지역으로 선정하고 모든 당력을 집중해 권 후보 당선에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경주를 비롯한 TK는 막대기만 꽂아도 당선되는 기득권 세력의 정치로 인해 발전은커녕 후퇴와 퇴보만 이어가고 있다"며 "이번 선거에서는 자유한국당의 극단적 대결정치가 아닌 정의당의 민생정치를 선택해 달라"고 호소했다. 또 "권 후보가 수구세력 아성이라고 평가되는 대구경북에서 새로운 돌풍을 만들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 예비후보는 포항제철공고와 서울대 금속공학과를 졸업했고 풍산 안강공장 노조활동으로 해고된 뒤 사법시험에 합격해 노동·인권 변호사로 활동해왔다. 그는 "경주는 고인 물과 같아 안으로 썩고 있다는 우려를 하는 분이 많다"며 "과감히 고인 물을 교체해 경주에 희망과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밝혔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같은 당 권영국 예비후보가 13일 오후 경주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마치고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김도훈 기자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같은 당 권영국 예비후보가 13일 오후 경주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마치고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김도훈 기자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