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변'이 영향?…'박정희 추도식' 참석하는 장세용 구미시장

박정희 대통령 흔적 지우기 논란 불식시키기 위한 것으로 해석

장세용 경북 구미시장. 매일신문DB 장세용 경북 구미시장. 매일신문DB

장세용 경북 구미시장이 26일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열리는 '박정희 전 대통령 40주기 추도식'에 참석할 전망이다.

(사)박정희대통령생가보존회(회장 전병억)는 이날 이철우 경북도지사, 국회의원, 경북도의원, 구미시의원, 추모단체, 시민 등 8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박정희 대통령 40주기 추모제·추도식을 열 계획이다.

장 시장은 이날 추도식에서 추도사와 헌화 및 분향 등을 할 예정이다. 장 시장이 초헌관을 맡을 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그동안 구미시장은 이 추도식에서 초헌관을 맡아왔다.

장 시장은 지난해 열린 추도식에는 참석을 하지 않았고, 지난달 18일 구미코에서 열린 구미공단 50주년 기념행사 땐 박 전 대통령이 빠진 '구미공단 50주년 홍보영상'을 상영해 박 전 대통령 흔적 지우기 논란을 일으켰다.

지난해 열린 박 전 대통령 추도식에 장 시장이 참석하지 않자, '박정희 지우기 장세용과 촛불 독재정권 막아내자', '박정희를 지우려는 자들은 경부고속도로에 발도 들여놓지 마라'는 등의 현수막이 구미시내 곳곳에 걸렸다.

장 시장이 이번 박 전 대통령 4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는 것은 그동안 박 전 대통령 흔적 지우기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대해 장 시장은 "구미는 박 전 대통령의 업적을 잊을 수 없고, 시민 다수도 원해 올해 추도식 참석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구미공단 50주년을 맞아 시민들과 소통하고 화합하기 위한 것도 참석하려는 이유"라고 했다.

전병억 박정희대통령생가보존회장은 "조국 근대화의 산물인 구미공단의 50주년과 박정희 대통령 서거 40년을 계기로 시민을 하나로 모으고 구미건설의 디딤돌로 승하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키워드=초헌관: 종묘나 능에서의 제례 시 삼헌(三獻)을 할 때 처음으로 술잔을 신위에 올리는 제관.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