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서 마중 나왔던 모친, 음주운전 아들 차에 치여 숨져

구미경찰서 전경. 매일신문 DB 구미경찰서 전경. 매일신문 DB

밤 늦은 시간 집에 들어오지 않은 아들을 기다리기 위해 힘든 몸을 전동휠체어에 싣고 마중을 나갔던 어머니가 음주운전을 하던 아들 차에 치여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경북 구미에서 발생했다.

7일 오전 1시 40분쯤 구미시 해평면 왕복 2차로 도로에서 A(49) 씨가 운전하던 1t 트럭이 전동휠체어를 타고 있던 자신의 어머니 B(74) 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어머니 B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아들 A씨의 음주측정 결과 면허취소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151%로 나타났다.

경찰은 아들과 함께 사는 어머니가 늦게까지 귀가하지 않는 아들이 걱정돼 전동휠체어를 타고 마을에서 300m 정도까지 나왔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사고는 왕복 2차로 커브 길에서 A씨가 몰던 트럭이 어두운 도로에서 전통휠체어를 타고 중앙선을 넘어 마주 오던 어머니를 미처 발견하지 못하고 들이받으면서 발생했다. A씨는 차에서 내려 사고를 당한 사람을 확인하고 아연실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장남으로 어머니를 모시고 살았고, 마을에서도 효자로 소문이 날 정도로 평소 어머니를 끔찍이 모셨다는 게 경찰과 주변 사람들의 얘기다.

경찰은 "사고 직후 아들이 신고했다"며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고여서 상황과 사연은 안타깝지만 법적 처벌을 피하기 힘들 것 같다"고 했다.

경찰은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