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국가산업단지 수출 하락세 이어져

경북 구미국가산업단지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국가산업단지 전경. 매일신문 DB

구미국가산업단지 수출이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하반기에도 뚜렷한 상승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20일 관세청 구미세관에 따르면 지난달 구미국가산단 수출액은 18억2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 22억9천700만 달러보다 22% 줄었다. 수입액은 8억9천900만 달러로 지난해 동기 8억7천800만 달러와 비교해 2% 증가했다. 이에 따라 지난달 무역수지는 작년 동기 14억1천900만 달러 흑자에서 36% 감소한 9억3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주요 수출품목은 전자제품(49%), 광학제품(12%), 기계류(11%), 플라스틱(6%), 섬유류(5%), 화학제품(3%) 순으로 나타났다. 수출지역은 중국(30%), 미국(20%), 동남아(13%), 유럽(10%), 중남미(6%), 일본(5%), 중동(3%) 순이다.

국가별 수출 감소 폭을 보면 동남아 33%, 미국 30%, 일본 27%, 중국 19%, 유럽 12%, 중남미 7%로 집계됐다. 수입 감소 폭은 동남아 55%, 일본 21%, 중국 15%, 유럽 4%, 미국 3% 등이다.

구미세관 관계자는 "수출의 경우 기계류, 화학제품은 증가세였으나 전자·광학제품 등 주요 품목 대부분이 감소했다"며 "수입은 화학제품, 광학기기류가 감소하고 그 외 품목은 증가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