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보다 뜨거운 일본규탄 열기, 경북도의회를 달구다

일본정부 일방적 경제보복 조치에 규탄 성명서 발표

6일 경북도의회가 일본정부 경제 도발에 따른 성명서를 발표하고 규탄 구호를 외치고 있다. 경북도의회 제공 6일 경북도의회가 일본정부 경제 도발에 따른 성명서를 발표하고 규탄 구호를 외치고 있다. 경북도의회 제공

경상북도의회가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대열에 합류했다.

경북도의회(의장 장경식)는 6일 도의회 앞 마당에서 장경식 도의회 의장과 배한철 부의장을 비롯한 20여 도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정부의 일방적 경제보복 조치 발표에 대해 전체 도의원 명의의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행사는 장경식 의장이 규탄 성명서를 낭독하고 박용선 의회운영위원장의 결의 선창 및 의원 전원이 복창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성명서를 통해 도의회는 일본정부의 수출규제 조치와 백색국가 명단 제외 조치를 '근거없는 적반하장'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일본정부 결정은 전범국가로서 과거사에 대한 진심어린 반성 없이 대한민국 경제에 심대한 타격을 주고자 하는 경제침략 행위이며 국제사회의 자유경제체제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이율배반적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일본은 무책임한 경제침략 행위를 즉각 사과하고 과거사와 일제 강점기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는 것은 물론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 공동번영을 위한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오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이날 규탄 성명서를 낭독한 장경식 의장은 "대한민국의 능력과 국민의 저력을 무시하는 일본의 조치에 대해 전 도민의 분노는 8월의 폭염보다 뜨겁다"면서 "경북도의회에서도 향후 지속적으로 일본에 대한 대응조치를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