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속은 많았는데…' 잊혀진 경북 울진 탈원전

산자부 협의체 구성 약속 후 감감무소식
시간끌기 아니냐. 화난 울진 민심

정부의 탈원전 피해 관련 협의 약속이 반년이나 미뤄지면서 울진군민들이 강한 불신감을 나타내고 있다. 사진은 지난달 최연혜·강석호·이채익·최교일 국회의원과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 등이 청와대 앞에서 탈원전 반대 궐기대회를 갖고 있는 모습. 매일신문 DB 정부의 탈원전 피해 관련 협의 약속이 반년이나 미뤄지면서 울진군민들이 강한 불신감을 나타내고 있다. 사진은 지난달 최연혜·강석호·이채익·최교일 국회의원과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 등이 청와대 앞에서 탈원전 반대 궐기대회를 갖고 있는 모습. 매일신문 DB

에너지전환정책(이하 탈원전)의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경북 울진군민들이 정부에 대한 강한 불신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탈원전 피해 논의를 위한 협의체 구성 등의 약속을 한 지 반년이 지났지만 지금까지 감감무소식이기 때문이다.

지난 1월 22일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수력원자력, 울진군이 가진 '제1차 진실 소통협의체' 회의에서 탈원전으로 인해 중단된 신한울원전 3·4호기 관련 전문가 TV 공개 토론회 및 관계기관 공동 협의체 구성 등이 논의됐다.

울진군이 애초 요구한 대국민 공론화는 아니지만, 중앙정부가 지역 피해 상황에 관심을 기울이는 과정이라는 기대를 품었다.

산자부 역시 "울진군의 요구에 긍정적인 검토를 하겠으며 추후 계속된 공동 회의를 열어 뜻을 조율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당시 약속과는 달리 2차 회의는 반년이 지나도록 계획조차 잡혀 있지 않다.

이에 대해 산자부는 최근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는 국회 차원 논의가 필요한 것으로 협의사항이 아니다"며 "지역 피해 상황과 이에 따른 대책 마련 논의에 집중해야 한다"는 뜻을 울진군 측에 전달했다.

탈원전 정책 전면 재검토를 요청한 국민청원에 대한 청와대 답변 역시 마찬가지다.

18일 현재 해당 청원의 참여 인원수가 46만9천426명을 기록하고 있지만, 청와대는 '산자부에 문의하라'는 답변만을 되풀이하고 있다.

울진군은 향후 국가기후환경회의에서 탈원전 관련 논의가 있을 것으로 보고, 해당 회의 결과를 지켜본 후 강경 대응을 재개하겠다는 입장이다.

장유덕(울진군의회 부의장)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은 "한창 탈원전 논의가 뜨거울 때는 공동 협의를 해줄 것처럼 하다가 여론이 주춤해지자 아예 등을 돌린 모습"이라며 "탈원전 피해는 이미 울진만의 문제가 아니다. 원전 관련 산업이 밀집한 경남 창원 등 전국의 지역 기관들과 뜻을 모아 강력한 항의를 이어가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