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부동산 투기 신고 포상금 최대 10억 "100배로 늘렸다"

'부동산 부패청산'이라는 글이 쓰여 있는 마스크를 착용한 정세균 국무총리가 29일 반부패정책협의회 결과 브리핑을 위해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동산 부패청산'이라는 글이 쓰여 있는 마스크를 착용한 정세균 국무총리가 29일 반부패정책협의회 결과 브리핑을 위해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9일 반부패정책협의회 결과 브리핑을 위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 등 장관들과 함께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로 이동하고 있다. 참석자들 모두 '부동산 부패청산'이라는 글이 쓰여 있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9일 반부패정책협의회 결과 브리핑을 위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 등 장관들과 함께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로 이동하고 있다. 참석자들 모두 '부동산 부패청산'이라는 글이 쓰여 있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부동산 투기 신고에 대해 최대 10억원의 포상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29일 정부의 '부동산 투기근절 및 재발방지대책' 발표에서는 부동산 투기 제보 및 신고 활성화를 위해 현행 최대 1천만원인 신고 포상금을 최대 10억원까지, 100배로 확대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는 정부의 적발 노력에 더해 국민들의 적극적인 제보 및 신고가 더해져야 부동산 투기 근절 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에 따라서다.

아울러 정부는 투기신고센터를 설치, 연중 부동산 투기 제보 및 신고를 접수한다. 아울러 당장 100일 동안은 집중 신고 기간을 운영할 방침이다.

정부는 투기 자진 신고에 대해서도 가중처벌 배제 등의 유인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