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감정원 사내벤처 ‘ICU(아이쿠)’팀, 부동산 거래위험 자동분석시스템 개발

스크래핑 기술 활용, 부동산 위험 패턴 자동 추출

한국감정원은 사내벤처팀 '아이쿠'(ICU)가 부동산 거래위험 자동분석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다양한 부동산 사기, 사건 사례의 연구·분석을 통해 불합리한 거래유도, 사기, 기망 행위들의 공통적인 속성을 도출해 패턴화한다.

또 빅데이터를 빠르게 가져오는 '스크래핑' 기술을 활용해 거래 예정인 부동산에서 위험 패턴들을 자동으로 추출해 사용자에게 알려준다.

한국감정원은 "숙련된 전문가들이 직접 부동산 공적 장부를 발급·대조·분석하는데 1시간이 소요되지만, 이 시스템은 이 과정을 1분 이내로 단축해 자동화했다"고 말했다.

고객이 이 시스템을 이용해 주소와 거래 예정 가격을 입력하면 시스템이 잠재적인 거래 위험요인을 찾아내고, 사용자에게 상황에 따른 최적의 해결 방법까지 제공한다.

감정원은 현재 특허 출원 중인 이 시스템의 지적재산권 확보 이후 국민들에게 공개할 예정으로 민간 프롭테크 업체나 주거 관련 운영 기관과 협업해 시스템 활용 분야를 넓혀갈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