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분양시장 뜨거웠지만…대기업 역외건설사만 '실속'

용적률 인센티브에도 대기업 자본력, 브랜드 선호
소비자에 밀려 분양 가구는 10% 겨우 넘겨

지난 7월 17일 대구 동구 신암재정비 촉진지구 첫 분양을 앞두고 견본주택이 문을 열자 사전 예약자들이 입장을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지난 7월 17일 대구 동구 신암재정비 촉진지구 첫 분양을 앞두고 견본주택이 문을 열자 사전 예약자들이 입장을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 분양아파트 현황 대구 분양아파트 현황

올해 대구 분양시장이 높은 청약 경쟁률을 보이는 등 후끈 달아올랐지만, 정작 지역 건설업체들은 제대로 실속을 챙기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대구시와 업계 등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올해 8월 말까지 대구에 분양한 단지는 83개(5만859가구)로 이중 지역 건설사는 16개 단지(5천996가구)를 분양하는 데 그쳤다.

단지 비율로는 19.28%, 가구수로는 11.79%로 지역 내 사업임에도 지역 건설업체들은 역외 지역 업체에 크게 밀렸다. 이 기간 역외 업체는 67개 현장에서 4만4천863가구를 분양해 대구 분양시장을 독식하다시피 했다.

무엇보다 이 기간은 대기업 건설사를 비롯한 역외 업체들의 대구 진출 가속화로 지역 업체들이 설 자리가 좁아지자, 대구시가 재건축·재개발사업의 지역 업체 참여에 따른 용적률 인센티브를 20%까지 지원하는 정책이 발효 중인 상황이었다.

대구시는 2018년 11월부터 이 같은 지역 업체 참여 용적률 지원과 더불어 지역 업체가 설계 단계부터 참여(50%)하면 용적률 인센티브를 3% 추가 지원하는 제도를 마련해 시행했다.

업계에서는 용적률 혜택 등 대구시의 지역 업체에 대한 적지 않은 지원에도 제도가 효과적으로 발휘하지 못한 이유는 막강한 자금력을 앞세운 대기업의 공략에다 대기업 브랜드의 가치 상승이 당장의 인센티브를 뛰어 넘을 것이라는 소비자들의 인식 때문으로 보고 있다.

노기원 대한주택건설협회 대구시회장은 "역외 업체의 대구진출은 단순히 대구 자본의 역외 유출로만 그치는 게 아니라 지역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문제까지 파급 효과가 상당히 크다"고 우려했다.

이에 따라 대한주택건설협회 대구시회는 우수한 품질과 차별화된 시공능력 등 대기업에 뒤지지 않는 경쟁력을 갖출 것을 지역 업체들에 주문하고, 대구시와 금융기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노 대구시회장은 5월에 있은 대구시와의 간담회에서 사업자가 도시계획, 건축, 교통 등 사업계획 승인과 관련된 사항을 통합 검토 및 심의할 수 있도록 '지자체의 통합심의 조례 제정'과 함께 '공동위원회 구성' 의무화 등을 촉구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