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상업용 부동산 공실률 늘어도 수익률 상승

감정원, 상업용부동산 임대동향조사 결과
임대료 내린 대신, 투자 수익률은 다소 상승

3분기 대구 오피스와 소규모 상가의 공실률이 증가했지만 투자수익률은 다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상업용부동산 임대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구의 3분기 오피스 공실률은 18.8%로 2분기보다 5.1%포인트(p) 상승한 것으로 파악됐다. 소규모 상가의 공실률도 전 분기보다 1.3%p 오른 4.2%를 기록했다.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0.7%p 내려간 14.2%를 나타냈지만 전국 평균 공실률 11.5%를 크게 웃돌았다.

상승한 공실률만큼 임대료는 하락세를 보였다. 대구 오피스와 중대형 상가 임대료는 전 분기 대비 각각 0.16%와 0.04% 하락했다. 오피스의 평균 임대료는 3.3㎡당 2만3천100원, 중대형상가는 7만1천280원으로 파악됐다.

소규모 상가 임대료도 전 분기 대비 0.06 % 내린 3.3㎡당 6만4천350원을 기록했다. 집합상가 임대료는 같은 기간 0.03% 오른 8만3천160원이었다.

투자수익률은 오르는 경향을 보였다. 3분기 대구 오피스의 투자 수익률은 1.76%로 전 분기보다 0.36%p 상승했다. 중대형 상가도 0.10%p 상승한 1.48%의 투자수익률을 기록했다.

소규모 상가는 전국 평균 투자수익률(1.27%)를 웃도는 1.38%로 전 분기보다 0.09% 높아졌다. 그러나 집합상가는 투자수익률이 0.03%p 떨어져 전국 평균(1.36%)에 못미치는 1.16%에 그쳤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