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한 개발한 누수보수공법, 국토부 건설신기술로 지정

높은 보수율에 안정성, 비용절감 효과까지
고시일로부터 8년간 보호기간 부여

㈜서한이 개발한 지하 콘크리트구조물 누수보수공법이 국토교통부 건설신기술에 선정돼 8년간 보호받게 됐다. 서한 본사 전경. 매일신문DB. ㈜서한이 개발한 지하 콘크리트구조물 누수보수공법이 국토교통부 건설신기술에 선정돼 8년간 보호받게 됐다. 서한 본사 전경. 매일신문DB.

대구 건설사 ㈜서한이 개발한 지하 콘크리트구조물 누수보수공법이 국토교통부가 지정하는 건설신기술에 선정됐다.

서한이 리콘시스템㈜, ㈜제이에스기술 등과 함께 개발한 '급결 마이크로 시멘트계 차수재와 유연성이 확보된 글리시딜아크릴레이트계 보수재를 복합화한 콘크리트구조물의 누수보수공법'은 기존 공법보다 누수 공간을 빠르고 치밀하게 채울 수 있는 게 장점이다.

누수가 발생한 부위 뒤쪽에 넓게 막을 형성, 기존 공법보다 보수율이 높고 준공 후 10년이 지난 건축물에도 보수 효과가 나타나는 등 안정성도 뛰어나다. 6단계에 걸쳐 진행되는 기존 공법과 달리 4단계로 공정이 단축돼 20~30%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서한 측은 설명했다.

국토교통부 건설신기술로 지정됨에 따라 이 기술은 향후 8년간 보호기간이 부여된다. 기술개발자는 기술사용료를 받을 수 있고, 발주처는 신기술과 관련된 신기술 장비 등의 성능시험·시공방법 등의 시험 시공을 권고할 수 있다. ㈜서한 관계자는 "신기술이 시장에서 활발하게 적용될 수 있도록 성능시험 및 시험시공에서 만족스러운 결과를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