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중구 아파트값 1년동안 평균 7% 올라

5대 광역시 평균보다 9배 넘어…정부 규제 관심

비수도권 광역시 아파트가격 상승률. 경제만랩 제공. 비수도권 광역시 아파트가격 상승률. 경제만랩 제공.

고분양가 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 중구의 아파트값이 최근 1년 동안 7% 넘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큐레이션 서비스업체인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주택 가격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6월 말 기준 대구 중구의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격은 1천328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27% 상승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같은 기간 비수도권 광역시 아파트 평균매매가격 상승률 0.78%보다 9배 이상 높은 수치다.

대구에선 남구가 지난해보다 6.96%오른 3.3㎡당 평균 1천4만원, 서구가 1년 만에 5.40% 상승한 974만원으로 집계됐다.

가격이 올랐지만 아파트 매수세는 몰리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 대구의 매매수급지수는 평균 92.3으로 대전(103.4)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았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대구는 수성구를 제외하면 전매제한 기간이 짧고 대출한도도 높아 실수요층에다 투자수요까지 몰리면서 가격이 급등했다"면서 "정부가 늦게나마 규제카드를 내놓으면서 급등했던 지역에서 가격 조정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