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대구경북본부, 영천하이테크파크지구 본격 보상 착수

경북차량용임베디드기술연구원에 보상사업소 열어

22일 개발사업 실시계획 승인을 받은 영천하이테크파크지구 조감도. 영천시 제공 22일 개발사업 실시계획 승인을 받은 영천하이테크파크지구 조감도. 영천시 제공

한국토지주택공사(LH) 대구경북본부는 영천시 녹전동 경북차량용임베디드기술연구원 2층에 영천하이테크파크지구 보상사업소를 열고 본격적인 보상 작업에 들어간다.

경제자유구역에 조성되는 영천하이테크파크지구는 영천 화산면 대기리 및 녹전동 일대 122만㎡(37만평)로 기존의 항공전자시스템기술센터, 바이오메디컬생산기술센터, 경북차량용임베디드기술연구원 등과 연계해 메카트로닉스, 지능형자동차 및 메디컬몰딩 분야 특화지구로 개발된다.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 22일 이 지구에 대한 실시계획을 승인, 고시했다.

LH와 영천시는 오는 10월부터 토지보상에 들어가는 한편 11월 기공식을 시작으로 2022년 6월까지 기반조성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사업비는 2천355억원이 투입되며 산업통사자원부와 경북도, 영천시가 기반시설조서에 990억원을, LH가 보상비와 지구조성 등에 1천365억원을 투입한다.

문의 054-339-5602~4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