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조선업 세계1위 탈환, 화려한 부활 꿈꾸는 거제

침체 겪던 거제, 아파트 거래량 증가하는 등 조금씩 상승 조짐 보여

세계 1위 타이틀을 되찾은 우리나라의 조선업이 올해도 호황을 이어가고 있다. 한동안 침체됐던 조선업이 예전의 명성을 되찾은 것.

영국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 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국가별 선박 수주 실적에서 우리나라는 약 44%의 점유율로 7년 만에 세계 1위를 탈환했다. 중국이 한동안 낮은 가격을 무기로 공격적인 수주를 이어왔으나 결국 품질에 대한 의문점이 남았고, 이에 높은 완성도로 전 세계를 주름잡던 한국의 조선산업이 다시 각광받게 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한국의 조선산업은 대표적인 고부가선이자 높은 기술력을 요구하는 LNG(액화천연가스)선에서 압도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LNG선 전체 발주량 중 94%를 한국 조선업체에서 수주한 바 있으며 올해도 삼성중공업이 전체 16척 중 8척을 발주하는 등 활발한 수주가 이뤄지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환경 규제가 강화되면서 LNG선에 대한 수요는 더욱 증가하고 있어 한국 조선업의 호황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실제로 약 60척의 LNG선 발주가 예상되는 카타르를 비롯해 모잠비크, 러시아 등에서도 총 40여척의 LNG선 발주가 예정돼 있다. 일각에서는 우리나라의 기업들이 LNG선 수주에서 강세를 보이는 만큼 향후 선박 제작에 필요한 도크가 부족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올 정도로 국내 조선업의 부활이 점쳐지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 조선업을 기반산업으로 삼고 있는 도시들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그 중에서도 경상남도 거제시가 예전의 화려했던 모습을 되찾을 지 주목된다.

거제는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등 굴지의 조선기업들이 위치한 곳으로 조선업의 활황과 함께 오랫동안 화려한 시기를 보내왔다. 높은 임금을 받는 조선소 근로자들을 중심으로 통 큰 소비가 이뤄졌고, 거제에서는 개도 만 원짜리 지폐를 물고 다닌다는 말이 있었을 정도다.

하지만 수년 전 조선업의 불황으로 인해 거제는 최근까지 심각한 침체를 겪었고 지역민들의 소비심리 역시 크게 위축됐다.

이렇게 한동안 꽁꽁 얼어있던 거제의 시장 분위기는 지난해부터 이어지고 있는 조선업의 부활과 함께 다시 살아나고 있다.

한동안 배가 없어 텅텅 비어있던 고현항의 경우 최근 들어 많은 선박이 들어차기 시작했으며 이미 퇴사한 과거의 조선업 근로자들이 재입사 요청 제안을 받고 있다는 소문도 들려오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 아파트 거래량도 늘어나고 있다. 한때 분기당 300건대에 머물던 거제의 아파트 거래량은 지난해 4분기 661건까지 치솟았고, 올 1분기에도 575건을 기록하는 등 좋은 분위기를 보이고 있다.

수 년간의 경기 침체로 집값이 거듭 하락해 저점을 찍은 상황에서 최근 들어 삼성중공업 등의 선박 수주가 활발히 이뤄지자 가격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고현항 항만 재개발을 통해 아파트와 판매시설, 호텔 등으로 구성되는 해양 복합신도시 '빅아일랜드' 조성사업도 속도를 내고 있다.

이곳 빅아일랜드에서는 연내 대림산업이 아파트 'e편한세상 거제 유로아일랜드'를 공급할 계획이며 분양에 앞서 고객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만들어진 스페셜 라운지 '유로하우스'를 운영 중이다.

단지에 적용되는 커뮤니티시설 중 일부 컨셉을 차용해 테이블부터 소파, 조명, 소품에 이르기까지 마치 럭셔리펜트하우스에 와 있는 것 같은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로 꾸며진다. 이곳에서 대림산업은 최근 진행한 플라워클래스를 비롯해 플리마켓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거제 지역민들과 소통하며 풍성한 문화체험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거제의 한 부동산 전문가는 "지난해부터 삼성중공업 등의 선박 수주가 활발히 이뤄지면서 거제의 시장 분위기도 조금씩 살아나는 추세"라며 "아직은 소비심리가 위축되어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수년 후에는 수주 효과로 인해 다시 한 번 화려한 시기를 맞게 될 것"이라고 평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