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대구교회 압수수색 거듭 반려… 권영진, 사실상 '유감'

검찰 수사의지 놓고 사실상 유감 피력, "행정명령은 한계, 방역작업 방해받아"

권영진 대구시장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홍준헌 기자 hjh@imaeil.com 권영진 대구시장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홍준헌 기자 hjh@imaeil.com

검찰이 신천지 대구교회에 대해 압수수색 요구를 두 차례나 거절한 일을 두고 권영진 대구시장이 사실상 유감을 밝혔다. 권 시장은 신천지 대구교회 탓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방역대책 혼선이 우려된다며 강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권 시장은 5일 오전 대구시 정례브리핑에서 "대구시 차원의 행정명령만으로는 (신천지 대구교회 자료를 제공받는 데) 분명한 한계가 있다. 지금도 수사기관의 강력한 조치가 있기를 바란다"며 이처럼 밝혔다.

그는 경남도·경기도에서 각 지역 내 신천지 교회를 강제 폐쇄하는 등 행정명령을 실시한 것과 달리 대구시가 신천지 교인의 자발적 교회 폐쇄와 자가격리를 요청한 것과 관련해 "행정명령은 한계가 있다. 이 때문에 수사당국 도움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초기 신천지로부터 받은 교인 명단은 9천300여 건, 운영 시설은 22건이었다. 그러나 신천지 대구교회는 교육생(예비 교인) 명단을 갖고있지 않다더니 정부 요청에 교육생 명단을 내놨고, 대구시가 이를 문제삼아 고발하니 또 추가 명단과 시설 42곳 목록을 제출했다. 이렇게 찔끔찔끔 협조하는 것은 사실상 방역 작업을 방해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누가 교인이며 어디에 어떤 시설이 있는지 정확히 파악해야 감염원이라 생각하는 신천지, 특히 대구의 신천지 방역대책을 정확히 세울 수 있다. 이렇게 가서는 방역대책을 근본적으로 마련하기 어려워 수사기관에 고발했다. 방역대책에 혼선이 없도록 강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구지방검찰청 대구지방검찰청

지난 4일 대구지검은 전날 대구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재차 신청한 대구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다시 반려했다. "현 단계에서는 압수수색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는 이유다. 이에 대구경찰청은 "영장 반려와 보강 수사 지휘 사유를 면밀히 검토해 향후 수사를 어떻게 할지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일 경찰은 권 시장 고발에 따라 신천지 대구교회가 교인 명단을 누락, 코로나19 역학조사와 방역 활동을 방해한 고의가 있다며 검찰에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다. 그러나 이튿날 검찰이 "교인 명단 누락 등이 역학조사와 방역활동을 방해한 고의가 있었는지 불분명하다"며 이를 반려해 경찰이 3일 다시 영장을 신청했으나 두 번째 반려된 것이다.

권 시장은 지난달 28일 신천지 대구교회 총무 등을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 바 있다. 신천지 대구교회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대구시에 내놓은 명단이 추후 정부에 제공한 것보다 1천983명이나 적어 '고의 누락' 의혹이 나왔고, 이에 방역을 방해했다는 이유다.

최명석 신천지대구교회 다대오지파장 최명석 신천지대구교회 다대오지파장

대구지검의 거듭된 영장 반려를 놓고 지역 사회에서는 검찰 수사 의지를 둘러싼 논란마저 나온다.

일각에선 신천지 대구교회의 총 책임자인 최명석 다대오지파장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 최근 신천지 총회본부가 코로나19 확산 책임을 통감한다며 각종 이슈에 앞장서 대응하는 것과 달리 신천지 대구교회와 최 지파장은 지금껏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