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검찰개혁 시동?…이종근 차장검사 법무부 불러들여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9일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9일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취임 하루 만에 검찰개혁 작업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법무부는 10일 "이종근(50·사법연수원 28기) 차장검사가 법무부에 파견돼 검찰개혁 추진 업무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종근 차장검사가 맡을 직책은 알려지지 않았다.

이종근 차장검사는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취임 직후인 2017년 8월부터 2년간 장관 정책보좌관으로 일했다.

지난 7월말 인천지검 2차장으로 발령난 이종근 차장검사를 한 달여 만에 다시 법무부로 불러들인 것이다.

이는 수사권조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박상기 전 장관 재임 시기 착수한 검찰개혁 작업의 연속성을 이어가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법무부는 검찰개혁을 전담할 부서를 별도로 신설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국 장관 취임 직후 후속인사가 이어질지도 관심이 쏠린다. 법무부는 지난 7월말 고위간부 인사에서 대전·대구·광주고검장과 부산·수원고검 차장, 법무연수원 기획부장 등 검사장 여섯 자리를 공석으로 뒀다. 검사장 승진을 포함한 인사 요인을 남겨둔 셈이다.

조국 장관은 전날 취임사에서 검찰에 대한 법무부의 감독기능을 실질화하는 방안 중 하나로 '적절한 인사권 행사'를 언급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