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출신 최상대 심의관, 기재부 예산실장에

최상대 기획재정부 신임 예산실장. 최상대 기획재정부 신임 예산실장.

기획재정부는 8일 신임 예산실장(1급)에 최상대 예산총괄심의관을 임명했다.

경북 포항 출신의 최 신임 실장은 1965년생으로 서울고와 연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에서 행정학 석사, 미국 매릴랜드대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최 신임 실장은 행시 34회로 공직에 입문, 기재부에서 예산총괄과장, 예산정책과장, 복지예산과장, 노동환경예산과장 등 예산실 요직을 두루 거쳤다.

이후 부총리 비서실장, 재정혁신국장, 사회예산심의관 등을 역임했고, 미국 국제부흥개발은행(IBRD) 선임 자문관을 지내기도 했다.

후임 예산총괄심의관(국장)에는 강원도 출신의 김완섭 사회예산심의관이 임명됐다.

김 신임 국장은 1968년생으로 고려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행정학 석사, 미국 미주리주립대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