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피해자 吳시장 면담할 듯 "吳 당선 소감에 눈물… 언급해줘서 감사하다"

제38대 서울특별시장에 당선된 오세훈 시장이 8일 오전 서울시청으로 첫 출근 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38대 서울특별시장에 당선된 오세훈 시장이 8일 오전 서울시청으로 첫 출근 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8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해 여성이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이 당선 후 성폭력 사건을 언급하자 힘든 일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리는 동시에 오 시장에게 감사를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오 시장은 이날 새벽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당선이 확실시된 후 승리 소감을 밝히면서 "이번 선거 원인인 전임 시장의 성폭행, 그 피해자 분이 우리 모두의 아들·딸일 수 있다. 그분이 오늘부터 편안한 마음으로 업무에 복귀해서 열중할 수 있도록 제가 정말 잘 챙기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구체적인 사정을 먼저 파악해야 (피해자가) 업무에 집중하는 환경을 어떻게 만들지 답이 나올 것"이라며 신속한 대응을 시사하기도 했다. 이러한 오 시장의 발언에 박 전 시장 피해자 A씨의 법률대리인 김재련 변호사는 피해자가 오 시장에게 '감사하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김 변호사에 따르면 A씨는 오 시장의 연설을 듣고 "그동안의 힘든 시간이 떠올라 가족들이 함께 울었다"며 "피해자에 대해 잊지 않고 언급하고 살펴주신다고 하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다만 김 변호사는 "오 시장이 당선돼 운 것이 아니라 오 시장이 사건을 언급하자 그간 힘들었던 일들이 생각나 울었다는 것이다"고 선을 그었다.

8일 서울시청 도서관 앞에서 열린 '서울시장 당선자에게, 성평등을 대차게 집요하게 끝까지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 회원들이 관련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8일 서울시청 도서관 앞에서 열린 '서울시장 당선자에게, 성평등을 대차게 집요하게 끝까지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 회원들이 관련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러한 '선 긋기'는 선거에 앞서 지난달 17일 A씨가 2차 가해로 인한 고통 등을 호소하며 자신을 '피해 호소인'로 지칭한 이들의 사과 및 사퇴 등을 요구하자 일부 강성 여권 지지자들이 '정치적 의도를 가지고 선거에 개입하려는 목적이 아니냐'고 거세게 비난한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A씨의 입장 발표에 대해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는 선거법 위반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렸으나 선거 직전까지도 일각에서는 A씨에 대한 공격과 논란이 이어지기도 했다.

A씨 측은 오 시장에게 면담 요청을 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 시장이 승리 소감에서 "업무에 복귀하도록 잘 챙기겠다"고 공언한 만큼 두 사람의 만남은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피해자를 지원해온 여성·시민단체 연대체 '서울시장 위력성폭력사건 공동행동'은 이날 시청사 옆 서울도서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의 회복과 오 시장의 성평등 정책을 촉구했다.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장은 "조직 내 성희롱·성폭력 피해자가 일상으로 복귀하는 것은 반성폭력 법과 제도, 정책의 목표이자 그것들이 제대로 가동되는지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바로미터"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