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판론'으로 재보선 압승한 野…대선 겨냥, 尹에 공 들일 전망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일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기표를 마치고 기표소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일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기표를 마치고 기표소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이 압승을 거두면서 1년 앞으로 다가온 차기 대권을 향한 야권 내 주도권을 제1야당이 거머쥐게 됐다. 자연스럽게 정치권에서는 야권 대선주자 1위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국민의힘 조합이 성사될지 관심을 모은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8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번 선거는 (국민들이) 국민의힘이 잘해서, 예뻐서 지지한 게 아니라 더불어민주당과 현 정권이 워낙 민심과 어긋나는 폭정을 해 심판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보궐선거 의미를 묻는 여론조사에서 '정부 여당에 대한 견제와 심판'이라는 응답이 많았던 점이 근거다.

그런 만큼 국민의힘의 고민도 커졌다. 일단 야권 정계개편의 주도권을 확실하게 가져왔지만, 다가올 대선에서 제1야당의 격에 걸맞게 야권을 아우를 '그릇'이 필요한데 아직 당내에 그럴 만한 주자가 뚜렷하지 않다는 점이 문제다.

이 때문에 정치권에서는 국민의힘이 야권 대선주자 중 유일하게 지지율 고공행진 중인 윤 전 총장과 관계 설정에 각별한 공을 들일 것으로 예상한다.

정치권 관계자는 "대선은 집권세력 심판의 장이 아니라 후보자 자질과 기대감이 표심에 더 큰 요인으로 작용한다"며 "만약 윤 전 총장이 현재 지지율을 가을까지 이어간다면 대선정국 주도권을 야권에서는 제1야당이 아닌 윤 전 총장이 쥐게 된다. 국민의힘은 윤 전 총장의 파급력에 자신들의 조직·자금력이 합쳐지는 시나리오를 부각하며 러브콜을 보낼 것"이라고 관측했다.

실제로 이날도 국민의힘 최다선 의원 중 한 명인 정진석 의원이 "이제 윤 전 총장도 정치적 선택을 해야 되는 시기가 다가오고 있다"면서 입당을 채근했다. 전날에는 이준석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뉴미디어본부장이 "윤 전 총장 재산이 적은 편은 아니지만 100억~200억원 들어가는 대선판에서 버틸 정도의 재산은 없다"며 입당만이 시너지를 낼 길이라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