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지형 마늘 주산지, 영천 ‘마늘산업특구’ 지정

이만희 국민의힘 국회의원 "생산 유발효과 603억원 소득 유발효과 285억원 기대" 환영

이만희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민의힘 간사가 상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영천마늘의 우수성을 설명하고 있다 / 사진제공 이만희 의원실 이만희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민의힘 간사가 상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영천마늘의 우수성을 설명하고 있다 / 사진제공 이만희 의원실

이만희 국민의힘 국회의원(경북 영천·청도)이 난지형 마늘의 주산지이자 생산량과 재배면적에서 전국 2위를 자랑하는 경북 영천이 8일 '마늘산업특구'에 지정된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지난 2005년 한방진흥특구로 지정된 영천은 이번에 마늘산업이 특구 계획에 새롭게 추가됨에 따라 기존의 특구 지정 면적이 105만㎡에서 1,185만㎡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지역의 특구 관련 예산은 325억원에서 649억원으로 약 324억원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구 지정에 따른 신규 사업으로는 ▷마늘산업 기반시설 확충 ▷마늘산업 경쟁력 강화 ▷마늘산업 전문인력 양성 ▷마늘 관련 주류 제조 면허취득 절차 완화 ▷가공품 지리적 표시 우선 심사 등 6개 규제특례도 새롭게 추가될 전망이다.

이 의원의 지난 총선 공약이었던 마늘특구 지정으로 기존의 한방 분야 특화사업과 함께 지역특산물인 마늘산업 육성도 도모할 수 있게 돼 생산 유발효과 603억원 및 소득 유발효과 285억원 그리고 고용 유발효과 746명 등이 기대된다.

 

이 의원은 "농가의 안정적인 소득 활동을 보장하고 품질 높은 마늘 공급을 통해 우리 영천의 마늘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할 수 있는 기회일 뿐만 아니라 일자리 창출 및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