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가능한 독도 만들기에 5년 간 6천억원 투입

정부 제4차 기본계획 확정…丁 총리 “울릉도공항 기반시설 충실히 마련”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독도지속가능이용위원회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독도지속가능이용위원회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독도 환경·생태계 관리 강화, 독도 교육 다변화 등을 위해 앞으로 5년간 약 6천억원을 투입한다. 또 독도 방문과 관광을 활성화하고 독도 관련 정보통합 및 해양법 대응 역량을 높인다.

정부는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4차 독도지속가능이용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제4차 독도의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한 기본계획(2021~2021년)'을 심의·확정했다. 주요 사업인 '2021년도 독도 교육 기본계획'과 '해양법 대응역량 강화방안'도 함께 논의했다.

2021년 독도 교육 기본계획. 국무조정실 제공. 2021년 독도 교육 기본계획. 국무조정실 제공.

교육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경북도를 포함 15개 기관이 참여해 5년간 총 6천109억원을 투입한다는 게 핵심이다. 올해는 독도 교육과 관련된 6개 사업에 약 55억3천만원을 투자한다. 독도 교육 기본계획은 체험 중심의 실천적 독도교육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미래세대가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독도 사랑을 실천할 수 있게 해 독도지킴이로 성장하도록 돕자는 취지다.

이를 위해 독도체험관을 신축·개선하고 독도지킴이학교를 운영하는 등 실감나는 독도 교육의 장을 만들 방침이다. 독도교육주간도 설정해 더 많은 학생들이 독도를 접하도록 하고, 영유권 수호 문제를 생각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위원회는 본회의에 앞서 제 4기 민간위원 위촉식을 진행했다. 최재목 영남대 철학과 교수 겸 독도연구소장 등 9명이 이날부터 2년 동안 활동한다.

정 총리는 회의에서 "독도 주변지역을 청정생태계로 조성하고, 접근성 제고를 위해 울릉도에 공항 및 입도객 지원센터 등 기반시설을 충실히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독도를) 분쟁지역으로 만들려는 계획적 도발에 지나치게 흥분할 필요는 없다"며 "독도는 우리의 삶과 역사와 떼어낼 수 없는 대한민국의 한 부분으로, 갖고 있는 물건을 굳이 꺼내어 '내가 주인'이라고 말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차분하지만 굳건히 내실을 다져야 한다"며 "미래를 위해 국제규범에 맞으면서도 독도를 알차게 활용하는 방법도 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