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 지금 사표는 잘못된 결단…文 수사에 검찰력 쏟아야"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12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폭정종식 민주쟁취 비상시국연대' 공동대표단 기자회견에서 장기표 공동대표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12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폭정종식 민주쟁취 비상시국연대' 공동대표단 기자회견에서 장기표 공동대표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총장이 오후 2시 거취 관련 입장 표명을 할 것이라는 사실이 알려지자 홍준표 의원이 지금 사표를 내는 것은 잘못된 결단이라는 내용의 글을 4일 오전 페이스북에 올렸다.

홍 의원은 "지금은 70년 검찰의 명예를 걸고 문재인 대통령 연루 여부 세 가지 사건에 전 검찰력을 쏟아야 할 때"라고 말하며 "살아있는 권력은 수사 하지 않고 지금 사표를 내면 죽은 권력이던 이명박·박근혜 수사를 매몰차게 한 것마저 정의를 위한 수사가 아니고 벼락 출세를 위한 문재인 청부 수사였다고 인정할 수밖에 없고, 검찰 수사권을 해체 시킨 당시의 마지막 총장이었다는 오명을 벗어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어제 대구지검 방문도 정치권 진입을 타진해 보기 위한 부적절한 행보였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검찰총장답지 않은 정치 행위를 했다는 오해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윤석열 총장에게 정면돌파 하라고 메시지를 내면서 윤 총장의 기개와 담력을 믿는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정치는 소임을 다 하신 후 하셔도 늦지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에 대해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홍준표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선후보로 급부상 할까 미리 조금 걱정 하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며 "윤 총장의 사의를 표하게 된다면 아쉽지만 문재인 정부가 그를 갈 길 없게 만든 탓"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