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위안부 문제 관련 "문재인 대통령 만나게 해 달라"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3일 서울시 종로구 외교부를 방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를 엘리베이터 앞에까지 나와 맞이하며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3일 서울시 종로구 외교부를 방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를 엘리베이터 앞에까지 나와 맞이하며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서울시 종로구 외교부를 방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면담을 위해 접견실로 들어서고 있다. 오른쪽은 정의용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3일 서울시 종로구 외교부를 방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면담을 위해 접견실로 들어서고 있다. 오른쪽은 정의용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3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내 접견실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와 면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3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내 접견실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와 면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3) 할머니가 앞서 제기한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ICJ) 회부 문제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청했다.

이는 3일 오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에게 전한 부탁이다.

이용수 할머니는 정의용 장관과 면담을 가진 후 기자들과 만나 "제일 먼저 당부드린 것은,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도록 해주십시오'가 제 부탁이었다"며 "절박한 마음에 이렇게 와서 하소연해야한다고 생각하고 오늘 장관께 와서 간곡히 부탁했다"고 설명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우리 대한민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를 달래서 국제사법재판소까지 가서 밝혀야 한다"며 "거기서 밝혀야 한다. 죄가 있으면 죄를 받아야 하고 없으면 없는 대로 해야 할 것 아니냐"고 국제사법재판소 회부가 시급한 사안임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정의용 장관은 이용수 할머니의 활동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위안부 문제의 국제사법재판소 회부에 대해서는 "간단한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상당히 고민을 많이 하고 있다. 할머니 말씀을 경청했기 때문에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용수 할머니는 "저는 백번천번이고 얘기해도 사죄다. 사죄 받으면 용서해줄 수도 있다는 것을 얘기했다"고 목표를 말했다. 그는 일본이 사죄하는 대신 금전 배상을 포기하라고 요구할 경우 수용할 수 있는지 묻는 취재진 질문에 대해서는 "저는 돈이 (목적이) 아니다. 사죄를 받아야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