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오늘(3일) 대구 방문…중수청 반대 총장직 내려놓나?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전 박범계 신임 법무부 장관을 예방하기 위해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들어서던 중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전 박범계 신임 법무부 장관을 예방하기 위해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들어서던 중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대구고검·지검을 방문할 예정이다.

윤 총장은 이날 검찰의 직접 수사를 대신하는 중대범죄수사청을 반대하는 추가 메시지를 내놓을 것으로 보여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4시께 대구고검·지검을 방문해 직원들과 간담회를 진행 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직 징계 처분으로 업무에서 배제 됐다가 지난해 12월 24일 업무에 복귀한 후 갖는 첫 외부 일정이다.

윤 총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이 강행하는 중수청에 대한 추가 메시지를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중수청 설치에 대한 검사들의 의견이 이날 취함되는 만큼 윤 총장이 검찰 내부 여론을 반영한 다소 강한 반대 의견을 내놓거나 검찰총장 직을 내 걸 수 도 있을것이라는 관측이다.

대검찰청도 전날 "수사청과 관련한 일선 검찰청의 의견 취합이 완료되면 적절한 방법으로 추가 입장을 내는 방안도 검토할 것"이라며 윤 총장의 입장 표명을 예고했다.

윤 총장의 대구 방문은 지난해 2월부터 시작한 전국 검찰청 순회 차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장의 지방 검찰청 순회는 지난해 10월 대전고검·지검 방문 이후 추 전 장관의 징계 청구로 중단됐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