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文 대통령 부산 방문이 왜 탄핵 사유?…주호영, 부디 이성 찾길"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 연합뉴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부산 방문을 선거 개입이라 비판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향해 "탄핵 협박 일삼는 것은 명백한 횡포"라고 말했다.

고 의원은 지난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주호영 원내대표와 국민의힘은 코로나19 위기극복과 경제활력 회복을 위한 모든 노력을 선거운동으로 보는 듯하다"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를 위한 대통령의 부산 방문이 도대체 어떻게 선거 개입이 될 수 있으며 탄핵사유에 해당하냐"고 비판했다.

그는 "선거철에도 흔들림 없이 계속 이어져야 하는 것이 국정운영이라는 사실을 정녕 모르나. 대통령은 선거철만 되면 국정운영도 하지 말아야 하는지 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또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틈만 나면 탄핵을 입에 올리고 있다. 작년 4·15 총선 전에도 당시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탄핵을 운운했고 결과는 총선참패였다"며 "부디 이성을 찾으시길 바란다. 책임 있는 제1야당이라면 선거에 앞서 국정을 살피시길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같은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보고' 참석차 부산을 방문한 것에 대해 "노골적인 선거 행보"라며 "4차, 5차 재난지원금 공세에도 맘이 안 놓였는지 동남권 메가시티로 민주당 지원 선거운동에 나서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청와대는 선거와 무관하다고 하려 하지만 누가 봐도 대통령의 도를 넘은 선거개입"이라며 "정권차원의 명백한 불법 선거 개입을 중단하라. 노골적 선거개입은 탄핵사유에 해당하는 점을 잊지말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에 문 대통령의 부산 방문이 '선거와 무관하다'며 선을 그렀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부산 방문은 보궐선거 무관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소통 행보의 일환으로 오래전 결정된 행사"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