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K방역 이은 K접종…전세계 모범 되겠다"

정세균 국무총리(왼쪽 두번째)가 코로나19 백신물류센터 현장점검으로 26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에 있는 한국초저온 물류센터를 방문해 냉장백신창고를 둘러보며 김진하 대표(왼쪽)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왼쪽 두번째)가 코로나19 백신물류센터 현장점검으로 26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에 있는 한국초저온 물류센터를 방문해 냉장백신창고를 둘러보며 김진하 대표(왼쪽)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초저온 백신 보관 물류센터를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정 총리는 한국초저온을 방문해 현장을 둘러봤다.

한국초저온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초저온 환경에서 백신을 유통할 수 있는 물류기업으로 SK가 2대 주주로 있다.

정 총리는 "작년에 'K-방역'으로 세계의 주목을 받았던 것처럼 올해는 'K-접종'으로 전세계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정부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백신은 제품이 다양하고 적정 보관 온도가 각기 달라 맞춤형 콜드체인을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영하 80℃까지의 다양한 조건에서 충분한 물량을 보관할 수 있는 기술력을 갖춰 든든하고 자랑스럽다"며 "자부심과 책임 의식을 갖고 소임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