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원전 간 與 "한수원, 삼중수소 논란 본질 몰라" 질타

민주당 의원 13명 현안 보고 듣고 현장 둘러봐
"국민 안심할 대책 마련은 없이 '원전은 안전하다' 말만 되풀이"
원전 측 "전문가와 재검증할 것"…일부 주민 방문 막아서며 시위

18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삼중수소가 검출돼 안전성 문제가 불거진 경주 월성원전을 방문해 누출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 제공 18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삼중수소가 검출돼 안전성 문제가 불거진 경주 월성원전을 방문해 누출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 제공

경북 경주 월성원전에서 삼중수소가 검출돼 안전성 문제가 불거지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단이 18일 현장을 찾았다. 이들은 한수원이 아직 정확한 원인을 확인하지 못한 데 대해 강하게 질타하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우원식·이학영·양이원영·이성만·김정호·한준호 등 민주당 국회의원 13명은 이날 경주시 양남면 월성원자력본부를 방문해 삼중수소 검출 현장을 직접 살펴보고 주민 의견을 수렴했다. 의원단은 월성본부 홍보관에서 한수원으로부터 삼중수소 검출 관련 현안보고를 받은 뒤 한수원의 대응을 강하게 질타했다.

우원식 의원은 "국민들은 원전 문제를 매우 민감하고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며 "이번 사태의 핵심은 비계획적 누출이 있었고 오랜 시간 지속됐음에도 아직까지 정확한 원인과 방출 규모를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양이원영 의원도 "삼중수소 누설 원인을 하루빨리 찾아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함에도 한수원은 '원전은 안전하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원흥대 월성원자력본부장은 "특정 지점에서 삼중수소가 높게 검출됐지만, 인공 방사능물질인 감마핵종이 함께 발견되지 않았다는 점은 구조물에 이상이 없다는 사실을 보여준다"며 "고여 있는 물의 삼중수소가 높아진 원인을 찾기 위해 지난해 실험을 실시한 결과 공기 중의 삼중수소가 물에 전이되면서 삼중수소 농도가 급격히 높아진 사실을 확인했다. (이 실험 결과가 맞는지) 전문가와 함께 다시 검증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국회 산자위 간사인 이학영 의원은 "한수원의 설명은 모든 책임을 면피하려는 발언으로만 보인다"며 "국민들은 이번 사태를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음에도 한수원은 안이하게 생각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에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번 사태의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조사단 구성해 투명하고 엄정한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며 "결과가 나오면 예산이 얼마가 들어가던 방지 대책을 마련해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주 양남면 일부 주민들은 이날 월성원자력본부 홍보관 앞에서 민주당 의원들의 방문을 막아서며 반대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18일 경북 경주 월성원자력본부 홍보관 앞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단이 삼중수소 검출 점검을 위해 월성원전을 긴급 방문하려 하자 일부 경주 양남면민이 의원들의 출입을 막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경북 경주 월성원자력본부 홍보관 앞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단이 삼중수소 검출 점검을 위해 월성원전을 긴급 방문하려 하자 일부 경주 양남면민이 의원들의 출입을 막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