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전권·지휘하라” 文 대통령에 野 “무책임한 태도"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 준비 계획 보고 회의를 마친 후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 준비 계획 보고 회의를 마친 후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코로나 백신 접종과 관련해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전권을 갖고 전 부처를 지휘하라"고 한 것과 관련해 야당은 "백신 실책 책임을 미루는 무책임한 태도 아니냐"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정부가 당초 코로나 사태 초기 방역 업무를 보건 당국에 일임하지 않고 정치적 상황을 고려한 대응책을 펴다 각종 문제를 발생하자 이제와서 전권을 맡으라고 하며 뒤로 물러서는 모양새"라고 지적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5일 "정부의 코로나 대처가 정치적으로 이용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용산구에 있는 대한의사협회를 방문해 "정부가 K방역을 앞세우고 있지만, 실질적으로는 계속해서 전파되는 코로나19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고 했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도 이날 "정부·여당이 코로나 상황이 계속 되는대도 성급하게 '방역에 성공했다'는 자화자찬성 홍보에 공을 들여 백신 조기확보 실패 같은 실책을 낳았다"고 지적했다.

그간 야권에선 "정부가 반대 진영의 집회는 코로나를 이유로 강력 통제하고, 현 정부의 지지 기반의 한 축인 노조의 집회는 반정부 집회만큼 엄격하게 제지하지 않아 '선택적 방역'을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코로나 대처 과정에서 전문가 얘기가 주류로 흐르냐, 정치인들 얘기가 주류가 되냐, 여기에 근본적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백신 문제가 대두하니 백신을 금방 접종할 수 있는 것처럼 얘기하는데, 무슨 백신을 어떻게 접종할 것인가에 대한 아무런 공식적 발표가 없다"고 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정 질병관리청장에게 백신 접종 전권을 위임한다고 발표것 과 관련해서도 회의감을 드러냈다. 김 위원장은 "질병청 능력으로 실질적으로 이행할 수 있을지 상당히 회의적"이라며 "정부는 코로나 관련 의료계의 전문적 조언을 참고하는 게 미숙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의료종사자들이 희생적으로 봉사해서 그나마 이 정도의 코로나 대처가 이뤄지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의협과 잘 협조해서 앞으로도 어떤 정책이 의료 부분에 있어 수행돼야 할 것인가 대해 정책적으로 논의할 생각이 있다"고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정 청장으로부터 백신 접종 준비계획 보고를 받고 "가장 중요한 것은 높은 신뢰를 유지하는 것"이라며 접종부터 집단면역 형성까지의 전 과정을 순조롭게 지휘해줄 것을 주문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해 우리나라가 방역에 성공을 거둔 요인은 국민들의 전폭적인 참여와 협조에 있었고, 국민 협조를 끌어낸 건 방역 당국이 신뢰를 유지했기 때문"이라며 "접종 단계에서도 국민에게 (모든 과정을) 소상히 알리고 소통하면서 신뢰를 잘 유지해 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접종 관련해서는 정 청장이 전권을 가지고 전 부처를 지휘하라"고 지시했다고 강 대변인은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