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조국' 미국 군사력 세계 1위, 한국 6위…북한은?

글로벌파이어파워 "국방예산 규모 한국 8위, 북한 59위"

문재인 대통령이 새해 첫날인 1일 공군 항공통제기 E-737에 탑승해 우리 군의 군사대비태세를 점검하며 지휘비행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새해 첫날인 1일 공군 항공통제기 E-737에 탑승해 우리 군의 군사대비태세를 점검하며 지휘비행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의 군사력 평가 기관이 한국의 군사력을 세계 6위로 책정했다.

16일 미국의 군사력 평가기관인 글로벌파이어파워(GFP)의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군사력 평가지수 0.1621)의 군사력은 세계 138개국 중 6위에 올랐다.

군사력 1위는 미국이 꼽혔고, 2~5위는 러시아·중국·인도·일본 순으로 나타났다.

북한(평가지수 0.4684)은 28위를 기록해 지난해 25위에서 세 계단 밀려났다. 다만, 병력 규모와 탱크·로켓 발사기·자주포·잠수함·호위함·초계함·전투기 보유 대수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한편 GFP가 집계한 국가별 국방비 지출 규모에서 한국은 480억 달러로 작년보다 한 계단 높은 8위를 기록했고, 북한은 35억 달러로 59위를 차지해 작년 74위에서 15계단 뛰어올랐다.

국방비 지출이 가장 많은 나라는 미국이었다. 미국의 국방비는 7천405억 달러로 2위인 중국(1천782억 달러)의 4배 이상이었다.

GFP는 인구와 병력, 무기, 국방예산 등 48개 항목을 종합해 군사력 지수를 산출한다. 지수가 0에 가까울수록 군사력이 강하다는 뜻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