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철, 文대통령이 완전 쳐낸 사람…끝까지 생쇼"…손혜원 독설

손혜원 영상 캡처 손혜원 영상 캡처

손혜원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에 대해 "대통령이 신뢰하는 사람에 양정철은 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완전히 쳐낸 사람이기에 속으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손 전 의원은 13일 밤 자신의 유튜브 채널 '손혜원 TV'에서 '문 대통령은 언제 양정철을 버렸나' 영상을 공개해 "대통령은 2017년 5월 양정철과의 연을 끊었다. 그 뒤로 한 번도 그를 곁에 두겠다는 생각조차 하지 않은 걸로 안다"며 이같이 밝혔다.

양정철 전 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을 일컫는 친문 핵심 '3철'(전해철·이호철·양정철) 중 한 명으로 노무현정부 홍보기획비서관을 지냈다.

아울러 손 전 의원은 "저는 사실 대통령이 사람을 잘 버리지 않기에 양정철 비서를 데리고 들어갈 것으로 생각했다. 그런데 끝내 선택하지 않았다"면서 "그런데 마지막 순간에 양정철 비서를 버리는 것을 보고 주변의 많은 사람이 조언했구나 싶었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 취임 직전까지 "양정철은 총무 비서관까지 기다렸지만 이름이 나오지 않으니까 마치 '자신이 모든 자리를 고사하고 대통령 멀리 있는 것이 좋지 않을까' 생쇼를 했다"며 "이는 눈물을 흘리며 '사랑하니까 떠난다'는 부부처럼 쇼한 것이고 많은 사람들이 쇼에 속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양정철 전 원장이 너무 교활하게 언론플레이 하는 걸 보면서 누군가는 이걸 깨부숴야 하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조용해질 때까지 미국에 있다가 다시 스멀스멀 기어들어와 (차기) 대통령 만들기에 나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