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헌법정신·법치주의 지킬 것" 대검찰청 출근

"사법부 신속한 결정에 감사" 입장 밝혀… 법원 결정 후 40분만에 모습 드러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 배제 결정으로 출근하지 못했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 배제 결정으로 출근하지 못했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은 "모든 분에게 대한민국의 공직자로서 헌법 정신과 법치주의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1일 밝혔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5시 10분 자택에서 대검찰청으로 출근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징계 청구 조치에 따라 직무 정지됐던 윤 총장은 이날 오후 법원이 직무배제 집행정지 신청을 일부 받아들임에 따라 총장직으로 바로 복귀했다.

지난달 24일 직무배제 조치가 내려진 이후 윤 총장의 대검찰청 출근은 7일만에 이뤄졌다.

윤 총장은 이어 "이렇게 업무에 빨리 복귀할 수 있도록 신속한 결정 내려주신 사법부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 어떤 업무를 할 계획인지에 대한 질의에는 "봐야 할 것 같다"고 짧게 답했다.

윤 총장은 추 장관에게 할 말이 없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이동했다.

윤 총장은 이날 법원이 결정을 내린 후 40분 만에 곧장 대검으로 출근했다.

총장 직무를 대행하던 조남관 대검 차장 등 간부들이 1층 현관에서 윤 총장을 맞았고 악수를 나눴다.

앞서 추 장관은 지난달 24일 감찰 결과 이른바 '판사 사찰'을 포함한 총 6가지 혐의가 드러났다며 윤 총장을 직무에서 배제하고 징계를 청구한 바 있다.

하지만 윤 총장은 혐의가 사실과 다르다며 지난달 25일 집행정지를 신청했으며 이날 서울행정법원은 신청을 수용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