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3차 재난지원금 설 연휴 전 선별지급 방식 될 듯"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 라디오서 밝혀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위당정협의회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위당정협의회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3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당정은 설 전 선별지급하는 방식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정부도 3차 재난지원금이 필요하다는 판단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안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연 뒤 가진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다만 여야가 각자 의견을 내고 있기 때문에 국회 예결위를 통해 협의하는 것이 좋겠다"며 "정부의 복안이 있지만 지금 밝히는 것은 지혜롭지 않다"면서 구체적 발언을 삼갔다.

그러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30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크게 보면 맞춤형 긴급피해지원금 형식으로 큰 가닥을 잡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최종 규모는 국회 예결위에서 여야 합의로 정해질 것"이라고 말해 곧 3차 재난지원금 지급에 따른 방안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최 수석대변인은 이어 "피해 규모나 업종, 기간 이런 것을 정확하게 산출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라서 예산을 포괄적으로 확보해놓고 규모나 대상, 피해 규모 등이 정해지면 지원이 구체화 될 것으로 보인다"며 "설 전에 지원한다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여러 가지 사항을 감안해야 된다"고 설명했다.

야당에서 주장하는 '한국형 뉴딜 예산 삭감을 통한 코로나19 백신 예산 확보'에 대해서 최 수석대변인은 "미래의 한국 경제를 포기하는 것과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있을 수 없다"며 "국채발행을 통해 여러가지 상황을 반영해야 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