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엔 계륵?…윤석열 '봉사' 발언에 국민의힘 '들썩'

윤석열 검찰총장이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를 마친 뒤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를 마친 뒤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퇴임 후 정계 진출 가능성을 내비치면서 국민의힘이 동요하고 있다.

일단 국민의힘은 윤 총장의 정치 참여를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다.

윤 총장은 지난 23일 국정감사장에서 "우리 사회와 국민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퇴임 후 방법을 천천히 생각해 보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와 관련, 대구의 한 중진의원은 25일 매일신문과의 통화에서 "퇴임 후 공직인 봉사를 더 하겠다는 말로 해석되는데 현실적으로 정치 외에 다른 영역이 있을지 선택의 폭은 넓지 않은 것 같다"며 "다만 상황이 가변적이기 때문에 가능성을 열어놓는다는 차원으로도 보인다"고 평가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대구 수성을)도 "윤석열 총장과 문 정권은 이제 루비콘 강을 건넜다. 총장직에 미련 갖지 말고 사내답게 내던져라"며 "잘 모실 테니 정치판으로 오라"고 말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윤 총장의 발언에 대해 확대 해석을 경계한다.

박형수 국민의힘 의원(영주영양봉화울진)은 "내가 아는 윤 총장은 정치에 뜻이 없다. 정치에 생각이 있었다면 진작에 나왔을 것"이라며 "그의 발언이 현재 상황과 맞물려 그렇게 해석되고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들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응원하는 화환들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실제 윤 총장이 대권 도전을 결심하더라도 검찰에서 정치권으로 연착륙하는 건 또 다른 문제라는 시각도 존재한다.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포항남울릉)은 "지금처럼 어정쩡한 자세로 대권에 무임승차해선 안 된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처럼 중도 포기해버리면 민주당에만 좋은 꼴이 될 수 있다"며 "나올 거면 지금 당장 결단해서 정치권에 들어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가 국민의힘에 합류하더라도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롯한 지난 보수정부 수사를 지휘했던 '악연'을 어떻게 해소하느냐도 관건이라는 목소리도 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윤 총장이 자칫 '먹을 건 없으나 버리기도 아까운' 계륵 같은 존재로 전락할 수 있다는 평가까지 나온다.

이에 여의도 정치권에선 국민의힘과 윤 총장 모두 때가 무르익기 전까지는 어느 정도 거리를 둘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윤 총장이 움직인다면 임기가 종료되는 내년 7월 이후일 것이라는 전망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