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골프장 게이트 의혹에 "무차별 음해"

국토교통위 국감서 고성 오가…"부동산정책, 많은 실수" 사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동산 정책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국회 국토교통위 국감에서 "많은 실수가 있었고, 아쉬운 점도 많다"고 몸을 낮췄지만 야권의 추궁과 질타를 피해가지 못했다.

김 장관은 이날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후회되거나 아쉬운 부동산 정책이 있느냐"라고 묻자 즉답을 피했다가 "청산유수처럼 말하던 당당한 국토부 장관님은 어디가셨냐"고 거듭 질의하자 이 같이 답변했다.

차분하게 진행되는 듯 싶던 국감은 김 장관이 인천국제공항 골프장 입찰 로비 의혹에 연루됐다는 야당 의원의 주장이 나오면서 소란해졌다. 정동만 국민의힘 의원은 "어제 인천국제공항공사 국감에서 스카이72 골프장 사업 관련 국가계약법 위반 사안을 지적했다"며 "가장 기가 막힌 것은 용역을 통해 가장 수익성이 낮은 입찰방식을 선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토부가 골프장 입찰 과정에 관여했는지를 추궁했다. 이에 김 장관은 "진짜 의혹이 있고 근거가 있다면 당당하게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기 바란다"며 "면책 특권 있는 국감장에서 말하면 안 된다"고 받아쳤다.

잇단 추궁에 김 장관이 "무차별적인 공직자 음해"라며 강하게 반박하자 여야 의원들 간에 고성이 오가며 설전이 벌어졌고 국감이 잠시 중단됐다.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대구 서)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형부가 버스공제조합 이사장을 맡게 된 과정에 특혜가 있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평생을 건국대 교직원으로 살아오고 이력서 한 장 달랑 제출한 분을 국토부 담당 과장이 국장 전결 받아서 승인해줬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직무유기 아니냐"고 따진 뒤 "임명 과정을 지켜보면 석연치 않다. 처제 찬스"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