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수, 홍남기에 “‘국가균형발전프로젝트’ 거짓말 되지 않아야”

박형수 국민의힘 국회의원. 매일신문 DB 박형수 국민의힘 국회의원. 매일신문 DB

박형수 국민의힘 국회의원(영주영양봉화울진)은 23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정부의 국가균형발전프로젝트 발표가 거짓말이 되지 않기 위해서는 '문경‧점촌~김천 전철화사업'이 반드시 추진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박 의원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남부내륙철도를 건설(4.7조원)하여 수도권에서 경북·경남을 지나 조선 관련 기업체가 밀집한 거제까지 2시간대로 연결해 지역 산업 회복의 발판이 될 것입니다"는 정부 발표문을 인용하면서 이 같이 말하며, "약속대로 추진할 것"을 요구했다.

박 의원이 이 자리에서 인용한 정부 발표문은 지난해 1월 29일 당시 국무조정실장이었던 홍 부총리가 직접 발표한 것으로, 홍 부총리 자신이 읽은 발표문인 만큼 약속한 사업도 직접 챙길 것을 꼬집은 것이다.

박 의원이 이러한 주장을 한 배경에는 '수서~문경 구간' 중부내륙철도가 현재 공사 중이고, '거제~김천 구간'은 예비 타당성 조사가 면제돼 기본계획수립과 설계 착수를 앞두고 있지만 그 중간에 있는 '문경~김천 구간'(69㎞)이 빠지는 바람에 철도가 중간에 단절될 상황에 놓여서다.

게다가 이 노선이 예타를 통과해 사업이 시행돼야 이후 진행할 경북 동해안과 내륙, 충북 내륙과 서해안을 연결하는 사업인 '점촌~영주 구간 전철화 사업'이 순항할 수 있고,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건설사업 추진의 발판도 되기 때문이다.

정부도 지난해 국가균형발전프로젝트 발표와 모순되는 상황을 의식해 '문경~김천 구간'을 예타선정사업으로 끼워서 함께 발표했지만, 최근 예타 진행과정에서 지역 의견이 전달되지 않는 등 예타 진행에 대한 의구심과 함께 결과에 대한 회의적 전망이 팽배해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