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끼어들어"-"한대 치겠네"…월성1호기 국감 말싸움

산자위 국감서 월성 1호기 놓고 송갑석-김정재 의원 소동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종합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왼쪽)이 월성1호기 감사원 감사 결과에 대한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오른쪽)의 질의 내용에 항의하며 다가가자 이철규 야당 간사가 만류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종합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왼쪽)이 월성1호기 감사원 감사 결과에 대한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오른쪽)의 질의 내용에 항의하며 다가가자 이철규 야당 간사가 만류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포항북)이 2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 국정감사장에서 험한 말을 주고받으며 한 판 붙었다.

김 의원이 월성 원자력발전소 1호기 조기 폐쇄와 관련 "산업부 장관은 대통령 말 한마디에 엎드렸고 한수원 사장은 직원들을 내몰았다"고 쏘아붙이면서다.

이에 송 의원이 "산업부 장·차관이 무슨 대단한 범죄자인 줄 알겠다"며 유감이라고 맞받았다. 이에 김 의원이 "동료 의원 질의에 딴지 거는 게 기본적 예의인가"라고 즉시 반박하면서 감정싸움으로 번졌다.

송 의원은 "제 발언 시간이다. 어디서 끼어들고 있어"라며 김 의원 방향을 손가락으로 가리켰고, 김 의원은 "어디서 삿대질"이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송 의원이 다시 "질문에도 금도가 있어"라고 반말을 하는 등 소동이 이어지자 이학영 위원장은 정회를 선포했다.

정회 뒤에도 송 의원은 김 의원 자리로 다가가 "내 발언에 왜 끼어드나"라고 항의했고, 김 의원은 "어디서 삿대질이야. 한대 치겠습니다"라면서 말싸움을 이어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