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추석 귀성인사 생략…코로나가 바꾼 여의도 풍경

민주당은 현장방문만, 국민의힘은 공식 행사 생략할 듯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8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어은동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을 찾아 직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8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어은동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을 찾아 직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올 추석에는 여야 정치권의 명절 '민생 챙기기' '밥상머리 민심 잡기' 행보도 크게 생략될 것으로 보인다.

28일 정치권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추석 연휴를 앞두고 서울역과 용산역에서 귀성 인사를 하지 않기로 했다.

이낙연 대표 등 지도부는 연휴 시작 전날인 29일 귀성 인사를 대신해 오전에 환경미화원을 격려하고 전통시장을 찾을 예정이다.

연휴에도 민생 현장은 방문하지만 참석 인원을 제한하는 등 방역을 우선할 방침이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번 연휴 기간 공식 행사를 가질 계획이 없다.

연휴 전날 추석에 쉬지 못하는 경찰과 소방서를 찾아가 격려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코로나19 상황에 대면하는 것이 부담이라는 점 등을 고려해 계획을 접은 것으로 알려졌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서울·용산역 등에서 귀성객에게 최소한의 인사를 건네는 방식의 행사를 추진할지 검토했지만 방역을 고려해 취소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을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28일 오후 전남 구례군 구례읍 종합사회복지관에서 수해 피해 지원 등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28일 오후 전남 구례군 구례읍 종합사회복지관에서 수해 피해 지원 등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 관계자는 "서해상 실종 공무원 피살 사건 문제로 국민들이 걱정하는 부분도 있는 만큼 차분하게 민생 현장을 방문하면서 연휴를 보낼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연휴 기간에 당에서 진행하는 행사는 없을 것"이라며 "의원들은 각자 지역구에서 조용히 현장 민심을 챙기는 방식으로 명절을 보낼 계획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북한군에 의한 우리 국민 피살 사건으로 사회 분위기가 무겁게 가라앉은 만큼 외부 행사 진행에 신중한 분위기"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