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추미애 아들, 안중근 의사의 말 몸소 실천한 것"

박성준 원내대변인,"서씨는 '위국헌신 군인본분' 말 몸소 실천해"
"동사무소에 전화하는 것 모두가 청탁이 된다"
"쿠데타 일으키다 안되니 국회에 와서 공작해"

더불어민주당 박성준 의원이 22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에 관해 대정부 질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성준 의원이 22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에 관해 대정부 질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1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포스트 코로나와 대한민국 풀체인지 토론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1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포스트 코로나와 대한민국 풀체인지 토론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서모 씨에 대한 여권의 비상식적인 옹호 발언이 잇따르면서 여론의 거센 역풍이 일고 있다.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6일 카투사 '황제복무' 의혹을 받는 서씨를 안중근 의사까지 언급하며 적극 감쌌다.

박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에서 "추 장관의 아들은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 군인본분, 爲國獻身 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며 "야당은 '가짜 뉴스'로 국방의 의무를 다한 군 장병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이 문구는 안중근 의사가 사형 선고를 받은 뒤 중국 뤼순 감옥에서 순국하기 직전에 쓴 유묵(遺墨)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 현충일 추념식에서 인용하기도 했다.

박 대변인은 또 "민생을 위해야 할 대정부질문이 연이어 추 장관 아들 청문회로 변질되고 있다"며 "명확한 사실관계는 추 장관의 아들이 군인으로서 본분을 다하기 위해 복무 중 병가를 내고 무릎 수술을 받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방부도 '휴가 연장에 특혜는 없었고 구두승인도 가능하다'라고 밝혔다"며 "추 장관 아들과 함께카투사에 복무했던 동료도 '서씨에게 어떠한 특혜도 없었고 오히려 모범적인 군 생활을 했다'라고 증명했다"고 덧붙였다.

일반 국민감정과 동떨어진 민주당 의원들의 옹호 발언이 이뿐만이 아니다.

이날 윤건영 의원은 "가족이 민원실에 전화한 것이 청탁이라고 하면 동사무소에 전화하는 것 모두가 청탁이 된다"고 했고, 홍영표 의원은 국민의힘을 겨냥해 "쿠데타까지 일으키다 이제 그런 게 안 되니 국회에 와서 공작을 한다"고도 했다.

앞서 황희 의원이 의혹 제보자인 당직사병을 '단독범'으로 표현한 후 여론의 질타를 받고 사과까지 했지만 여권의 비상식적 옹호 발언은 계속되고 있다.

이에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아들만 셋이고, 셋째가 공군 근무 중인데 전화로 휴가를 연장해보겠다"는 청원이 올라오는 등 정부여당을 향한 비판 여론이 급속도로 확산 중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