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추미애 엄호'에도…숙지지 않는 '손절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0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0일 오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권이 최근 아들의 군 복무 관련 의혹에 휩싸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적극 '엄호'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추미애 손절' 요구가 숙지지 않는 분위기다.

10일 설훈 민주당 국회의원은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추 장관 부부가 아들의 병가 문제와 관련해 민원을 넣었다는 내용의 이른바 '국방부 문건'에 대해 "오죽하면 민원을 했겠나"라며 "그 이야기는 장관 부부가 아무런 하자가 없다는 반전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 대표는 대한민국 국민 아니냐. 정식적인 절차로 한 게 아니냐. 다리가 아파서 병원에 입원해 있는데 본인이 어떻게 내느냐"며 절차상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러한 '진화 시도'가 의혹의 '불길'을 잡기는 커녕 문 대통령에게 부담으로 작용하는 모양새다.

이날 리얼미터가 공개한 9월 2주차 문 대통령 국정 운영에 대한 평가에서 전주보다 ▷20대 5.7%포인트(p) ▷학생 10.6%p ▷남성 9.0%p 씩 지지율이 떨어졌다. 지난 3일 같은 곳에서 발표한 9월 1주차 조사에서도 20대 지지율이 7.1%p 떨어진 점을 생각하면 '병역'에 민감한 유권자 층의 대거 이탈이 벌어진 셈이다.

여기에 야권에서도 국무위원 인사권자인 문 대통령의 '손절매'를 촉구하고 나섰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추 장관 아들 의혹과 관련해 "대통령의 침묵은 정의 파괴에 대한 동조로 해석될 것이다.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결단해주는 것이 이치에 맞는 것 같다"고 압박했다.

전날에는 정진석 의원이 "문 대통령의 고민이 깊을 것이다. 시간 끌 일이 아니다. 추 장관에게 마음의 빚이 없다면 '손절'하시길 바란다"고 했다.

정치권 관계자는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논란 때처럼 정부여당이 '여기서 밀리면 끝이다'는 식으로 맞서다보니 마치 이 일에 정권의 명운을 건 듯한 모습이 됐다"며 "여든 야든 이제는 현재 상황을 아무런 상처없이 봉합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