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움 함께, 국민 통합" 호남행 택한 주호영·김종인

현장 찾아 수해 복구 구슬땀…내주에도 광주행
5·18 민주묘지 참배, 5·18 단체와의 면담 계획도

11일 오전 전남 구례군 문척면 구성마을에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마을회관에 남아있는 침수 피해 폐기물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전 전남 구례군 문척면 구성마을에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마을회관에 남아있는 침수 피해 폐기물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본격적으로 호남 공략에 나섰다. 통합당의 '투톱',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다음 주 5·18 민주묘지 참배를 위해 광주를 찾는다. 10일에도 두 사람은 홍수 피해를 입은 호남을 방문, 수해 복구 봉사활동을 한 바 있어 '영남 정당'이라는 이미지를 벗어나 호남과 중도층을 끌어안겠다는 의도가 깔린 행보로 풀이된다.

11일 오전 주 원내대표는 보좌진, 지역구 당원 40여 명과 함께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본 섬진강 유역의 전남 구례군 구성마을을 찾아 수해현장 복구를 지원했다. 방 안까지 들어찬 흙탕물을 퍼내고 더러워진 가재도구를 밖으로 운반하는 등의 일을 했다. 전날 지도부와 함께 구례를 찾아 시장 상인들을 위로한 데 이어 이틀째 구례에서 일정을 이어간 것이다. 그는 앞서도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에 참석하는 등 기존 '강경 보수'와는 선을 긋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어려울 때 함께 하는 게 국민통합을 위한 길 아니냐"며 "호남이 외롭지 않게 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인 위원장도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광주를 찾아 호남 민심을 듣겠다"며 주 원내대표와 함께 오는 19일 5·18 민주묘지를 참배할 계획을 밝혔다.

그는 "그동안 통합당이 지나칠 정도로 호남에 관심을 표명하지 않았다"며 "당을 새로 운영하는 과정에서 호남 민심을 파악하고, 광주를 비롯해 호남에 대한 통합당의 대책을 수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광주 일정 때 지역 경제인, 5·18 단체와도 면담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이와 함께 광주에서 국민통합을 강조하는 대국민 메시지 발표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비대위원장 직할 기구로 국민통합위원회도 만든다. 보수정당의 '불모지'인 호남에서 이러한 메시지를 던져 최근의 지지율 상승 분위기를 이어가겠다는 복안이라는 게 정치권의 해석이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부동산·수해 등 현안 관련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부동산·수해 등 현안 관련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이날 정강·정책개정특별위원회가 마련한 최종안을 보고받았는데, 새 정강 초안에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담겼다. 새 정강은 13일 비대위 회의를 거쳐 최종 발표한다.

이러한 일련의 행보는 김 위원장이 취임 전 선대위원장 시절 때부터 주장해 온 '전국정당화'의 일환으로 해석된다. 김 위원장은 호남에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은 다른 지역 호남출신 유권자도 버리는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왔다. 호남을 적극 공략하고, 이를 통해 중도층으로 분류되는 수도권 표심까지 확보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