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윤석열 해임안 제안" vs 野 "압박전화 특검 추진"

민주당, 윤석열 검찰총장 '찍어내기' 총공세…김두관 "국가 위해 결단 필요"
통합당, 권경애 변호사 폭로 고리로 역공나…주호영 "심대한 국가문란 행위"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의원총회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강경파를 중심으로 윤석열 검찰총장 해임안 제출까지 거론하자 미래통합당은 6일 윤 총장을 겨냥한 공작정치를 중단하라며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김두관 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검찰총장 해임안 제출을 제안한다. 더 이상 망설일 필요가 없다"며 "국가의 기강과 헌정질서를 바로잡고 검찰을 바로 세우기 위해 결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설훈 최고위원이 "윤 총장은 이제 물러나야 한다"며 자진 사퇴를 종용한 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아예 강제 퇴진을 언급한 것이다.

김두관 의원은 또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이 선출한 대통령이다. 검찰총장이 국가원수인 대통령을 독재와 전체주의라고 비판한 것은 결코 묵과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헌정질서 유린이자 주권자인 국민에 대한 도전으로 해임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민주당 관계자는 6일 "윤 총장 해임안 제출은 당내에서 논의된 바 없다"며 김 의원의 주장에 대해 선을 그었다.

홍익표 의원도 "검찰총장을 정치권의 중심으로 끌어들이면 안 된다"며 윤 총장 때리기가 오히려 그의 영향력을 키워줄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통합당은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을 수사한 검찰이 한동훈 검사장의 공모 혐의를 적시하지 못한 것을 고리로 윤 총장 엄호와 함께 정부여당을 향해 역공에 나섰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십수 년 만에 발동된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로 윤 총장을 배제하고, 수사팀 부장이 육탄으로 꼴사나운 모습까지 연출했는데 결국 아무런 증거도 없다"며 "권력의 '작업'으로 밝혀진다면 책임질 사람이 한둘이 아니다"라고 현 상황을 규탄했다.

전날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출신의 권경애 변호사가 폭로한 여권 인사의 '압박 전화' 의혹에 대해서는 "심대한 국기문란 행위"라며 특검·국정조사 카드를 꺼내 들었다.

아울러 통합당은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사퇴를 거듭 주장하면서 해임안 제출까지 거론된 윤 총장을 엄호했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민주당은 윤석열이 아닌 공작정치의 총지휘자 추미애의 사퇴를 요구해야 한다"며 "추미애가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검언유착이 허구적 소설이었음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 의원들이 민주주의를 지키고 독재를 배격해야 한다는 윤석열 검찰총장 해임을 주장한 건 도둑이 제 발 저리는 격"이라며 "윤 총장의 발언은 법치주의 수호의 책임자로서 너무나 상식적이고 당연한 이야기"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