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전 시장 성추문 침묵하는 '여당가족부'?

이정옥 여가부 장관 태도 논란…소극적 답변에 '폐지' 여론 기름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3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3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3일 "박원순 전 시장, 오거돈 전 시장 사건은 전형적인 권력형 성범죄 사건이 아니냐"란 질문에 "수사 중인 사건"이라며 즉답을 회피했다.

성폭력 피해자 보호를 담당 업무로 하는 중앙행정기관 수장의 이 같은 답변을 두고 향후 논란이 예상된다.

이날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미애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 장관에게 "오거돈 전 시장은 본인이 (성추행 사실을) 밝혔다. 그런데도 권력형 성범죄가 아니라고 하나"라고 재차 질문했다.

그러자 이 장관은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 제가 죄명을 규정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답했다.

그는 "페미니스트를 자처하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권력형 성범죄에 대한 입장 표명을 건의할 생각은 있느냐"는 질문에도 "여가부는 수사 결과에 대해 지켜보는 입장이다. 저희는 피해자를 광범위적으로 설정하고 이들을 안정적으로 조력하는 데 집중하겠다"고만 했다.

최연숙 국민의당 의원은 이 장관의 '말 돌리기'가 계속되자 "오죽하면 여성가족부 아니라 '여당가족부'란 말까지 나왔겠나"라고 직격했다.

최 의원은 "여가부가 올해로 20년, 사람으로 치면 성인이 됐다. 성인이 되면 자율과 책임이 부여된다. 여가부도 정권 눈치를 보지 말고 소신껏 일해야 한다"며 "여가부가 정권 눈치 보기, 뒷북 대응 등 좋지 않은 모습을 너무 많이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다만 이 장관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여가부가 낸 입장문에서 '피해자' 대신 '고소인'이란 용어를 사용한 데 대해 "'피해자' 표현을 조금 더 적극적으로 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한발 물러섰다.

그는 "피해자라는 말과 고소인이라는 중립적 표현을 혼용해서 썼고 그 이후에는 피해자로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입장문 발표가 늦어진 것이 정권의 눈치를 봤기 때문이 아니냐'는 전주혜 통합당 의원의 질의엔 "피해자 상황을 최대로 고려해서 발표 시점을 선택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이날 이 장관의 소극적인 답변 행태가 최근 들끓고 있는 여가부 폐지 여론을 더욱 악화시킬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