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수도, 서울 유지 49% 대 세종시 이전 42%

한국갤럽 조사…청와대·서울대 이전도 반대 많아  

행정수도 이전에 찬성하는 국민 보다 반대하는 국민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 제공. 행정수도 이전에 찬성하는 국민 보다 반대하는 국민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 제공.

행정수도 이전에 반대한다는 응답이 49%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31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28∼30일 전국의 성인 남녀 1천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절반에 가까운 49%는 '서울시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고 답했다. '세종시로 이전하는 것이 좋다'는 응답은 42%였고, 9%는 의견을 유보했다.

이는 2003년 12월 조사에서 행정수도를 충청권으로 이전하는 안에 대해 찬성과 반대가 각각 44%, 43%였던 것에 비하면 반대가 더 늘어난 것이다.

주요 행정부처를 세종시로 이전한 것에 대해서는 '잘된 일' 55%, '잘못된 일' 22%였다. 이전 초기 2013년 4월 조사에서 '잘된 일'이란 응답 43%에서 7년 만에 긍정적인 답변이 늘어났다.

국회 세종시 이전에는 찬성 47%, 반대 39%였다. 2013년 조사(찬성 35%, 반대 49%)와 찬반이 바뀌었다.

청와대와 서울대 이전에는 부정적 입장이 많았다. 청와대 이전은 찬성(38%)보다 반대(48%)가 우세했고, 서울대도 찬성(30%)보다 반대(54%)가 다수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